연극 ‘82년생 김지영’, 2022년 8월 백암아트홀 초연

2021-12-03 15:00 출처: 스포트라이트

스포트라이트가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을 공연한다(출처=민음사)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03일 -- 2016년 발간돼 국내에서만 130만부 넘게 판매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연극으로 제작된다.

스포트라이트(대표 김민석)는 2022년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을 공연한다고 밝혔다.

원작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 20개국에 판권 수출되며 한국 사회뿐만 아니라 동시대 전 세계에 커다란 메시지를 전했다. 미국 타임지는 ‘2020년 반드시 읽어야 할 도서 100’에 선정했다. 원작 소설 인기를 바탕으로 2019년 10월에 개봉한 동명의 영화는 국내 367만명 관객과 만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양한 통계 데이터를 다루며 다큐멘터리 이미지가 있었던 소설과 비교했을 때 영화는 남편의 육아 휴직 에피소드를 비중 있게 다루는 등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와 가치를 뿜어내며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2022년 연극으로 태어나는 82년생 김지영은 무대 예술만의 가치를 담아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무대화를 위한 작업은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에게서 시작됐다. 연출은 다양한 형태로 자신만의 예술관을 담아온 안경모가 맡았다. 특정 장르를 가리지 않고 깊이 있는 작품을 선보여온 그는 최근 연극 ‘스웨트’로 제23회 김상열연극상을 수상하며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연출로 자리 잡았다. 공연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각색에는 뮤지컬 ‘아랑가’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을 받고, 최근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 ‘달려라, 아비’를 연극화해 호평을 받은 김가람 작가가 참여한다.

스포트라이트 박성윤 프로듀서는 “정유란 프로듀서, 안경모 연출, 김가람 작가와 협업해 대본 개발을 마쳤다. 연내 캐스팅 및 내부 워크숍 그리고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디자인 개발을 거쳐 관객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극 82년생 김지영에 관한 더 자세한 소식은 스포트라이트 공식 소셜 미디어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소설과 영화로 많은 사랑을 받은 82년생 김지영이 공연에서도 돌풍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한편 서태지 콘텐츠 총괄 기획·제작을 비롯해 음반과 콘서트, 페스티벌 등 주로 대중음악 콘텐츠를 다뤄왔던 스포트라이트는 올해 인천 지역 3개 문예회관과 함께 개발한 연극 ‘달려라, 아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극과 뮤지컬 제작에 나선다. 오민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 ‘룰렛’, 2016년 선보였던 서태지 뮤지컬 ‘페스트’도 대본부터 완전히 새롭게 바꾼 올 리뉴얼 버전으로 개발하고 있다.

스포트라이트 개요

2011년 2월 설립된 스포트라이트는 서태지 콘텐츠 총괄 기획·제작을 비롯해 콘서트, 페스티벌, 뮤지컬, 음반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서태지뿐만 아니라 김종서, 아이유 등 시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선택을 받아왔다. 탄탄한 제작 시스템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시대적 감각을 이끄는 다양한 문화 사업을 펼치며 대중과 소통하고 깊은 감동을 선사해 온 스포트라이트의 도약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