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힘찬종합병원 김봉옥 병원장, 2021 삼성행복대상 여성창조상 수상

2021-11-09 13:30 출처: 힘찬병원

김봉옥 인천힘찬종합병원장(오른쪽)이 변도윤 삼성행복대상위원회 위원장(전 여성부 장관)에게 ‘2021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에서 ‘여성 창조상’을 수상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09일 -- 상원의료재단 인천힘찬종합병원은 11월 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열린 ‘2021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에서 김봉옥 병원장이 ‘여성 창조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삼성행복대상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여성의 사회적 역할 증진과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사람과 효행 실천, 효문화 확산에 이바지한 사람을 찾아 널리 알리고 격려하기 위해 2013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여성선도상, 여성창조상, 가족화목상, 청소년상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들은 주요 기관 및 전문 인사들의 추천을 받은 뒤 저명 학자,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업적 검증과 현장 실사 등 약 3개월간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로 선정된다.
 
여성창조상을 받은 김봉옥 병원장은 국내 1세대 재활의학과 전문의로, 대한재활의학회장을 역임했으며 중증 장애인에게 안정적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 주치의’, 전국 단위로 재활에 특화된 병원을 구축하는 ‘권역 재활병원’을 제안하는 등 우리나라 재활의학을 개척하고 이끈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 여성 최초 국립대학교 병원장으로서 충남대학교 병원장,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장을 역임하며 병원 행정 및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혁신적 병원 문화를 선도하며 한국 의료 및 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병원장 재직 당시인 2015년, 2020년에는 병원 벽을 뚫어 감염병 확진 환자 이송 통로를 만들고 컨테이너 66동으로 새로운 병원을 구축하는 등 창조적 리더십을 발휘해 메르스,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탰다.
 
올 10월 상원의료재단 인천힘찬종합병원장 겸 의료원장으로 취임한 김봉옥 병원장은 현재 대한병원협회 이사, 대통령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차기 세계여자의사회 부회장(서태평양지역담당)으로 내정돼 세계 여성의 인권 문제 및 여성보건인력의 처우 개선에도 앞장서고 있다.
 
김봉옥 병원장은 시상식장에서 “어제까지 하던 일을 오늘 아침에 다시 대할 때 어떻게 다른 방법으로 해볼 수 있을까라는 질문으로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해왔고, 그 결과 더 큰 일들이 주어져 배워나가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며 “이 상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의 의료 혜택 개선에 대해 고민하고, 국내 의료·의학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동료들과 함께 받는 것이라 생각하며, 앞으로의 새로운 도전에도 매 순간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힘찬병원 개요

힘찬병원은 ‘인술’이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전문화한 의료 서비스 및 고객 만족 서비스를 통해 관절·척추 병원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현재 강남(송파), 강북(도봉), 강서(발산), 목동, 부평, 부산(수안), 창원에 설립된 7개의 관절·척추 병원과 2021년 3월 개원한 인천힘찬종합병원이 있다. 인천힘찬종합병원은 18개 진료과와 △건강증진센터 △인공신장센터 △로봇인공관절센터 등 전문 치료 센터를 운영하는 지역 거점병원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