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옥수고가 공공예술 프로젝트로 ‘혼자 또 같이’의 놀이 공간을 선보여

2021-10-20 10:50 출처: 유쾌한

정크하우스 작품 ‘옥수 안락’을 이용하는 시민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20일 -- 유쾌한은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옥수고가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통해 안전한 야외공간에서의 쉼과 놀이를 예술 프로젝트로 선보인다.

옥수역 고가 하부에 있는 옥수역 광장은 주민들의 쉼과 놀이가 가능하던 공간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이 야외공간은 광장으로서 기능을 상실하고 아무도 찾지 않게 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셧다운(Shutdown)은 비단 가게와 식당 등 실내 공간뿐만 아니라 공원, 광장, 놀이터와 같은 야외공간까지 이어졌다.

그렇지만 여전히 우리에게는 공간을 활보하고, 신체를 움직이며 타인과 관계를 실제적으로 감각하는 것이 필요하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일말의 전염 가능성을 모두 소거해 버려 광장은 그 기능이 거세되고 우리의 정신 건강은 훼손되고 있다. 이에 만아츠 만액츠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야외활동과 광장의 기능을 되살릴 방안이 무엇일지, 안전하고 건강하게 사람과 공간을 만날 수 있을지를 공공예술로 풀어보고자 한다.

총 3개의 공공예술 작업으로 구성된 이번 프로젝트는 옥수역 광장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시대에 적합한 야외공간 활용과 대안적인 놀이의 가능성을 제안한다. 정크하우스 작가의 ‘옥수 안락’은 안전한 거리를 두고 혼자 또는 두세 명이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야외공간을, 젤리장&태슬남 작가의 ‘무브 모어’는 광장의 동선을 다변화해 움직임을 끌어내는 놀이 방식을 제안한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축소된 일상의 공간에 주목한 주혜영&베일리홍의 ‘다리 밑 신기루’는 QR 코드를 통해 몸을 자유로이 움직일 수 있는 안무 영상을 선보이며, 온·오프라인을 연결한다.

◇작품 소개 ①

·작품명 : 옥수 안락 OKSU COMFORT
·작가 소개: 정크하우스 Junk House(스트리트 아티스트, 일러스트레이터, 그래픽 디자이너)도시의 유기적인 오브젝트에서 찾아낸 이미지들을 작가의 상상력을 통해 새로운 생명체 캐릭터로 탄생시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라피티, 오브제, 그래픽 등 경계 없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작품 정보: 아연도금 강철, 스텐, 나일론, 우레탄 도장 모듈 6점, (각)약 200(H)×160(W)×160(D)㎝, 2021

아티스트 정크하우스의 옥수 안락은 야외에 있는 1인용 개인 공간을 구현한 6점의 모듈이다. 작업은 코로나19로 집이나, 좁은 방 안에서의 격리를 경험 혹은 목도한 이후 많은 사람이 야외활동의 소중함과 개인 공간에 대한 가치를 재조명하게 된 것에서 비롯됐다. 팬데믹 사태 장기화로 지속된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 따뜻한 햇빛·야외 공기 등을 느끼며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해방하는 행위가 필요하다. 반복된 일상과 한정된 장소에서 탈피해 혼자만의 오롯한 시간을 즐기면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이 그리워지는 시점에서 옥수 안락은 안전한 쉼과 놀이가 가능한 공공공간, 광장의 개념을 실험한다. 그리해 여러 사람과 함께 머무르는 것에 대한 공포감과 실내에서 갑갑한 기분을 해소할 수 있는 ‘공공 개인벤치’를 제안한다.

◇작품 소개 ②

·작품명 : 무브 모어 MOVE MORE작가 소개: 젤리장&태슬남(공공소통 아티스트)
공공의 문제 해결을 고민하고 직접 행동의 변화를 유도하는 캠페인이 가미된 공공디자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팀이다. 스티커, 스텐실, 분필과 같은 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여러 방법을 시도하며 커뮤니티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활동에 주목하고 있다.
·작품 정보: 목재, 철재 구조물 51점, 각 24(H)×24(W)×60(D)㎝, 2021

아티스트 젤리장&태슬남은 옥수 광장에 51개 목재 구조물이 가로질러 설치하고, 존치 기간 주기적으로 모듈의 위치와 배치를 변화시킨다. 하나의 긴 선형 배열로 시작된 설치는 두 번의 ‘무브모어 액션’을 통해 평상과 같은 형상으로 바뀌게 된다. 이러한 모듈 패턴으로 광장의 동선이 다채로워지고, 이를 통해 이용자인 주민들이 대하는 공간의 장면들도 다양해진다. 무향 무취의 네모난 광장은 가로지르면 금방 지나치게 되는 크기의 공간이지만, 무브 모어를 통해 잠시 걸음을 늦추고 새로 생겨난 동선을 따라 걸으며 ‘광장 산책’을 하게 된다.

아티스트는 이번 작업에서 모듈이 조형적 예술품으로써 시각적으로 기능하거나 확정된 쓰임을 제시하기를 지양한다. 목재를 쌓아 올린 형태의 모듈에는 정해진 기능이 없기에 누군가에겐 벤치 혹은 계단, 작은 의자나 운동 기구로 보일 수 있고 혹은 광장에 놓인 단순한 장애물로 여겨질 수도 있다. 광장에 놓인 51개의 모듈과 이를 자유롭게 사용하는 시민, 그리고 아티스트가 주기적으로 변형하는 모듈의 움직임이 상호 작용하면서 발생하는 동선 자체를 제시하는 것, 더 나아가 광장을 지나는 모두와 자유롭게 호흡하며 더 많은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것이 작업의 궁극적 의도이자 의미다.

◇작품 소개 ③

·작품명 : 다리 밑 신기루작가 소개: 주혜영&베일리홍
안무가 주혜영은 사회의 흐름과 밀접하게 연결된 몸이 사회와 어떻게 대응해왔는지 추적한다. 이와 동시에 앞으로 우리가 새롭게 마주할 움직임을 목표로 연구하고 있다.
사운드아티스트 베일리홍은 자신이 마주하는 시공간을 음악적 언어로 해석하고 기록한다. 전자 음악을 바탕으로 장르를 넘나드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작품 정보: 4채널 퍼포먼스 영상 및 사운드, 2021(현장 QR 코드 웹사이트 연결)
만아츠 만액츠 웹사이트 링크 참조 (모바일 접속 권장)

아티스트 주혜영&베일리홍은 자유로운 이동과 경험을 갈구하던 일상과 심리를 몸의 움직임과 사운드로 그려낸다. 1분 안팎의 짧은 영상 4점으로 구성된 이번 작업은 ‘방 안’, ‘고가 아래’, ‘동쪽으로’, ‘ISS(국제우주정거장)’라는 각각의 테마로 구성되며, 답답한 칩거 상황을 벗어나고자 하는 심리와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걷기의 움직임, 이국적 휴양지로의 여행이 주는 설렘, 우주여행으로의 상상 등을 담아낸다. 광장 곳곳에 숨겨진 QR 코드 4개는 온라인 웹사이트 내 영상으로 연결된다. 준비된 영상은 앉거나 제자리에 서서 할 수 있는 동작 등 작은 공간에서의 간단한 안무로 구성된다. 옥수고가 아래 옥수 안락이나. 무브 모어의 모듈 등 광장 어귀에서 영상을 따라 움직이면서, 옥수고가 아래에서 잠시만이라도 다른 공간, 다른 시간으로 이동해 잃어버린 일상을 재고하고 우리의 상실감을 다독여볼 수 있기를 바란다. 이번 작업은 보는 이에게 우리의 염원과 현실을 위트 있게 드러내면서 잠시나마 ‘심리적 스트레칭’을 권고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만아츠 만액츠 웹사이트에서 살펴볼 수 있다.

유쾌한 개요

유쾌한은 도시의 문제를 예술로 해결하며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는 문화 예술 사회적 기업이다. 유쾌한은 ‘만아츠 만액츠(10000ARTS 10000ACTS)’를 통해 도시의 대표적 유휴공간인 고가 하부 공간에 주목하고, 예술적 활용을 통해 공공 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