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트코브, 새로운 솔루션 ‘브라이트코브 코프TV’로 어디서든 접속 가능한 브랜드 채널 제공

브라이트코브 코프TV, 기업이 전통적 웹사이트를 넘어 더 많은 제품을 판매하고 시청자와 좀 더 깊이 교류하며 강력한 콘텐츠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

2021-10-06 17:40 출처: Brightcove Inc.

보스턴--(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06일 --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고도로 가상화된 세계에서 신규 시청자를 유치하고 그들의 이탈을 막기가 점점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브라이트코브(Brightcove® Inc.)(나스닥: BCOV)는 시청자를 유치하고 그들과 교류하는 한편 시청자층을 넓히려는 조직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이 미디어 브랜드와 같이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설계한 새로운 솔루션 ‘브라이트코브 코프TV(Brightcove CorpTV)’를 5일 발표했다.

브라이트코브 코프TV를 활용하면 고객과 직원, 기타 목표 시청자들에게 자체 콘텐츠나 특정 콘텐츠를 스트리밍하는 넷플릿스나 훌루와 같은 채널을 만들 수 있다.

브라이트코브 코프TV는 기업이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브랜드 스토리, 쇼, 이용 사례, 교육 콘텐츠, 담화, 패널, 기술 설명, 캠페인형 콘텐츠, 오락물 등을 스트리밍해 고객과 파트너, 직원과 강한 유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자의 코프TV 채널을 통해 광고 시간과 스폰서십, 프리미엄 콘텐츠를 판매할 수도 있다.

브랜드들은 브라이트코브 코프TV에 힘입어 여러 동영상 저장 공간을 통합하고 시청자층을 조사하는 한편 시청자들과 지속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청자들은 선호하는 스트리밍 사이트를 찾을 때 제품을 찾고 동료들과 교류하는 한편 스트리밍 브랜드와 친밀감을 높일 수 있는 브랜드별 동영상 갤러리에서 브라이트코브 코프TV 경험을 시작할 수 있다. 브라이트코브 코프TV는 직원 시청자들에게도 똑같은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니퍼 그리핀 스미스(Jennifer Griffin Smith) 브라이트코브 최고마케팅 책임자는 “기업들은 처음으로 소음에서 벗어나고 고정 웹사이트를 초월하는 한편 원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기회를 가지게 됐다”며 “미디어 기업처럼 생각하고 시청자들과 교류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매출원과 브랜드 충성도를 만드는 것이 비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브라이트코브 코프TV와 브라이트코브 플레이TV(PLAY TV) 앱, 브라이트코브 코프TV 채널을 적극 이용하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동영상은 웹사이트 트래픽을 늘리고 시청자 교육 및 교류를 개선할 수 있는 강력한 플랫폼이다. 브라이트코브 코프TV를 활용하면 웹사이트 콘텐츠를 고객이 선호하고 그들의 기대에 걸맞은 포맷으로 신속하고 단순하며 비용 효율적으로 스트리밍할 수 있다.

브라이트코브(Brightcove Inc.) 개요

브라이트코브(Brightcove)는 세계에서 가장 안정적이고 확장이 가능하며 안전한 비디오 기술 솔루션을 개발해 기업이 시청자가 어디에 있든지, 어떤 기기로 콘텐츠를 시청하든지 관계없이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브라이트코브는 세계 70여 개국에서 지능형 비디오 플랫폼을 제공해 기업이 대고객 판매를 보다 효율화하고 미디어 리더들이 콘텐츠를 더 안정적으로 스트리밍하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모든 조직이 팀원과 더 효과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브라이트코브는 2개의 기술공학 에미상(Technology and Engineering Emmy® Awards)을 수상한 혁신과 업계 선도적인 가동 시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확장성을 바탕으로 동영상이 구현할 수 있는 범위를 계속 넓히고 있다.

트위터(Twitter), 링크트인(LinkedIn), 페이스북(Facebook)에서 브라이트코브를 팔로우할 수 있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1005005674/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