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클래식 2021, 3라운드 주인공은 4연속 버디 잡은 이다연

보기 없이 총 7개의 버디 잡으며 코스 레코드 타이 달성
김지현 공동 3위, 성유진 공동 10위로 마무리 파이널 라운드 돌입

2021-08-29 10:21 출처: 한화큐셀

‘한화클래식2021’ 3라운드에서 이다연이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리더보드 1위를 차지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9일 -- 올해 10주년을 맞는 하반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메이저 대회 ‘한화클래식 2021’ 3라운드에서 이다연(24·메디힐)이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리더보드 1위를 차지했다.

8월 28일(토) 강원도 춘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 3라운드에서 이다연은 한 라운드 7언더파인 코스 레코드 타이를 기록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과거 코스 레코드는 오지현(25·KB금융그룹)과 넬리 코다의 언니 제시카 코다(28·미국)가 ‘한화클래식 2017’ 3라운드에서 기록한 바 있다.

올 시즌 우승 없이 최종 순위 3위에 3번을 머물렀던 이다연은 “우승을 눈앞에 두고 놓친 적이 많아 파이널 라운드가 떨린다”면서도 “오늘의 기분은 오늘로 두고, 내일은 새로운 마음으로 부담 없이 최대한 집중해 경기에 임할 생각이다”라는 당찬 소감을 밝혔다.

한화큐셀골프단 소속 김지현(30)은 10번 홀에서부터 연속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멋진 플레이를 펼쳤지만, 아쉽게도 홍지원(21·요진건설)과 함께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하며 공동 3위로 3라운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지현과 같은 소속인 성유진(21)은 7개의 버디를 성공하며 3라운드에서만 6타를 줄여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2번 홀에서 기록한 보기가 유일한 옥의 티로 코스 레코드 타이 기록을 달성하는데 아쉽게 실패했다. 지은희(35)는 2언더파 214타를, 이정민(29)은 파세이브 216타를 기록하며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한편 올 시즌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준 오지현은 이번 대회 3라운드에서 부상으로 기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화클래식 2021은 토털 그린에너지 솔루션 기업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이 주최하고,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후원하는 KLPGA 메이저 대회로 8월 26일(목) 시작해 8월 29일(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이번 대회 총상금은 14억원(우승 2억5200만원)이며 국내외 스타 플레이어들이 참여해 흥미로운 볼거리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