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과 함께해온 제로페이, 가맹점 100만개 돌파

어려운 시기 소상공인과 함께, 소상공인 수수료 절감 및 골목 상권 활성화 이바지
48개 은행 및 핀테크 기업이 이용하는 공동 인프라, 독자적 구축하려면 막대한 비용
2021년 상반기 월평균 결제액 1800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늘어
업종별로는 음식점 가장 많아, 서울시 이외 지역에서도 가파르게 증가

2021-07-15 10:00 출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로페이 가맹점 업종별 순위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15일 --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 이하 한결원)은 7월 14일 기준 제로페이 가맹점이 100만개(100만324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제로페이는 선불 결제, 직불 결제, 후불 결제, 포인트, 바우처 등 다양한 서비스와 융합할 수 있는 QR 인프라로, 22개 은행과 26개 핀테크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망이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에 결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거나, 매우 적다. 그간 소상공인 지원을 최우수 과제로 여겨온 만큼 각 지역 내 골목 상권이나 전통 시장 상인들을 중심으로 가맹점을 늘려왔다.

2021년 2월 가맹점 80만개를 돌파한 제로페이는 5개월 만에 100만개를 돌파했다. 특히 100만개 가맹점 가운데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이 전체 비중의 90% 이상을 차지해, 소상공인 가맹점들의 비중이 두드러졌다.

제로페이는 사용자에게도 편리하다. 별도 앱 없이 사용자가 이용하는 은행 및 간편결제(페이) 앱 내 제로페이 바코드나, QR 코드를 스캔해 결제하면 된다. 현금 영수증과 달리 따로 영수증을 발급받을 필요가 없다.

최근 코로나19로 언택트 결제 방식이 선호되면서, 실물 결제 수단을 주고받을 필요가 없는 제로페이 활용도가 높아졌다.

또 제로페이는 핀테크 정책 자금 시대를 이끌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재난 지원금과 바우처 지원 등을 위한 인프라로 쓰이고 있는 제로페이는 비대면·스마트 지원이 가능하고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다. 따로 지급 수단을 제작할 필요가 없어 낮은 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총 48개 은행 및 핀테크 기업이 이용하는 제로페이 QR 망은 대한민국 핀테크 활성화를 이끈다. 각 은행 및 회사가 독자적으로 QR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이 드는데, 제로페이를 통해 각 서비스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로페이 결제액도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늘었다. 2021년 상반기 월평균 결제액은 약 18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00억원과 비교해 2배 이상 증가해 생활 금융 인프라로 자리 잡고 있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음식점이 23만 7000여개로 가장 많았고 생활 및 교육업이 18만개, 편의점 및 마트가 10만여개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2020년도 7월 14일 43.6%에 달했던 서울 가맹 비율이 2021년 7월 14일 기준 34.1%로 줄고, 서울 외 지역 가맹 비율이 56.4%에서 65.9%로 크게 늘었다. 서비스 초기 서울에 집중됐던 가맹점이 전국 단위로 확산되고 있어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증가 추세인 제로페이 가맹을 위해 한결원은 간편한 가맹 신청 프로세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스마트폰, PC에서 제로페이 홈페이지 접속 시 메인 화면의 ‘가맹점 신청’란을 통해 가맹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모바일 및 온라인 신청 시 24시간 안에 가맹 승인, 영업일 기준 5일 안에 제로페이 키트가 발송된다.

또 인터넷이 익숙하지 않은 가맹 점주 편의를 위해 고객 센터에서 가맹점 접수 안내를 지원한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는 출범 이후 소상공인 수수료 절감, 국가 재난 인프라로서 공공성을 중심으로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소상공인과 함께해온 지난 시간이 있어 이번 가맹점 100만 돌파가 더 값지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 견인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개요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제로페이 사업을 전담하는 재단법인으로, 2019년 11월 출범했다. 제로페이는 가맹점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 서울시, 지방자치단체, 금융 회사, 민간 사업자가 협력해 도입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