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피, 한국 판매자의 코로나19 여파 극복 위해 물류 지원 강화

코로나19로 인한 항공 운송 구조의 변화에도 불구, 쇼피에 입점한 모든 한국 기업대상으로 물류 부담 최소화
코로나19 여파에도 한국발 크로스보더 5월 역대 최고 판매액 기록

2020-06-22 10:40 출처: 쇼피코리아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22일 -- 동남아시아 및 대만의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가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물류 전반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 판매자 대상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쇼피코리아 권윤아 지사장은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부터 봉쇄 정책으로 인한 현지 배송 지연 및 항공편 축소 등 물류상의 어려움이 늘어났다”며 “특히 최근 치솟는 항공 운임이 해외 수출업자들에게 물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쇼피는 인상된 항공 운임이 한국 판매자 수출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5월 13일 페이오니아에서 발표한 ‘2020년 1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1분기 국경 간 전자상거래 ‘크로스보더(cross-border)’ 이커머스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쇼피의 한국발 크로스보더 판매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60% 성장했으며 3월 이후 급격히 상승하여 5월 역대 최고 판매액과 일일 주문량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발생한 동남아시아 및 대만 수출 타격을 최소화하고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쇼피코리아의 발 빠른 물류 서비스 강화 조치 덕분이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 상태에 이르러 항공로가 차단되는 상황에서 쇼피코리아는 배송 지연을 최소화 하기 위해 국내에 자체 보유하고 있는 집하지 인력을 보강하고 작업 프로세스 향상을 통해 당일 입고 익일 발송 처리를 가능하게 했다. 동남아 현지에서 확산되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미리 예상하여 추가 특송사와 항공 스케줄을 확보하고 현지 배송 파트너사 또한 추가 영입하여 배송 안정화에 주력했다.

쇼피코리아 물류팀은 현지 물류 동향 파악과 관련 조치 시행을 위해 동남아 현지 담당자들과 하루 단위로 미팅을 진행하고 대처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여 한국 판매자들의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주문 건에 대한 배송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동남아시아의 온라인 쇼핑이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기존에 수요가 높았던 K뷰티 제품 뿐만 아니라 식료품, 가전제품,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카테고리 제품의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쇼피코리아는 자체 지원 뿐만 아니라 코트라(KOTRA), 중소기업진흥공단, 한국무역협회(KITA) 등 해외 수출 및 중소기업 지원 관련 정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판매자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쇼피(Shopee) 개요

2015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쇼피는 총 6억 인구를 보유한 동남아시아와 대만의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쇼피는 현재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있다. 쇼피는 쉽고, 안전하고, 즐거운 온라인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 동남아시아 및 대만 사용자 특성에 최적화된 모바일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여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쇼피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이커머스,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인터넷 기업 Sea Group의 자회사이다. Sea Group은 2009년 창업 후 급속 성장해 2017년 뉴욕증권거래소 NYSE에 상장 (SE) 하였다. 쇼피코리아는 2016년 국내에서 사업을 시작하여 한국의 판매자들이 동남아 및 대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마켓 오픈, 판매자 교육, 쇼피 담당 매니저 배정, 물류 통합 서비스, 현지 마케팅 및 번역/CS 등에 관한 전반적인 수출 솔루션을 지원을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hope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