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더스제약, 수익 안정성 넘어 실적 성장 자신

2020-06-09 11:36 출처: 위더스제약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09일 -- 위더스제약(대표이사 성대영)은 매출의 지속적 증가와 유통 구조 개선 및 생동 제조 의약품 확보로 실적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위더스제약은 6월 결산 법인으로 최근 3분기(19.07~20.03) 누적 실적은 매출액 382억원, 영업이익 67억3000만원, 당기순이익 52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6%와 1.6% 성장했지만 연구 개발비와 판관비로 분류되는 생동 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1.7% 소폭 감소했다.

위더스제약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영향 하에도 매출 성장은 유지되는 상황이라며 비록 개량 신약 개발비와 생동 관련 비용 증가로 손익 변동은 있지만 이는 단순 비용 발생이 아니라 회사 중장기 성장을 견인할 전략적인 투자라고 설명했다.

올해 7월부터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차등 보상 약가 제도가 대대적으로 개편되면서 △자체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을 실시해 효능을 입증하고 △등록된 원료의약품을 사용한 원료입증을 마친 제품만 상한금액을 받을 수 있으며, 기준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약가 인하에 들어가게 된다. 해당 제도는 7월부터 신제품 적용되며, 기등재 의약품은 3년 유예 기간을 갖는다.

위더스제약의 경우 자사 생동 제조 의약품 품목을 다수 확보했을 뿐 아니라 특수 제형 생산 능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수혜가 기대된다. 회사는 경쟁사 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한 걸음 나아가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선도 기업으로서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회사는 자사 생동 비중을 매출액의 90% 수준으로 확대하고 향후 매출 증가 및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위더스제약은 제제 능력과 유통 채널의 효율 극대화를 통해 14년 이후로 영업이익률 20%를 지속해왔으며 이는 업계 평균인 7~10%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라며 정책 수혜 기업으로서 현 상황에 만족하지 않고 자사 생동 R&D 투자 확대를 통해 퀀텀점프를 이룰 것이라고 성장을 자신했다.

한편 위더스제약은 5월 27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를 밟고 있다. 총 공모주식 수는 160만주, 주당 공모 희망 밴드는 1만3900원~1만5900원이다. 공모 예정 금액은 222억원~254억원이다. 6월 18일~19일 수요 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6월 25일~26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장 시기는 7월 예정이며 상장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이 맡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